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생각하기

단 20,000원에 개인정보를 팔았고 그로 인해 한 사람이 ···

작성일 : 2022.02.07조회수 : 983

단 20,000원에 개인정보를 팔았고
그로 인해 한 사람이 ···

최근 신변보호를 받던 한 여성의 가족이 살해되었다.
피해자의 주소 유출 경로는 바로 한 공무원 A씨로 확인되었다.

즉. 흥신소 업체에 정보를 최초로 넘긴 것은 구청 공무원 A 씨라는 것이다.

공무원 A씨는 흥신소에게 개인정보를 단 2만원에 피해자의 정보를 넘겼으며,
지난 2년간 이와 같이
불법 조회한 개인정보를 팔아 약 4천만 원 가량을 받았다고 조사됐다.

'고액 알바 모집'이라는 광고를 보고 개인정보 불법 유출에 가담한 A씨.

관련 범행을 구청 내에서 아무도 모른 채 2년이란 시간이 흘렀다는 것인데요.

"몰랐다." 과연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답변일까요?